후텁지근한 날씨… 쉬지 못하는 에어컨
후텁지근한 날씨… 쉬지 못하는 에어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폭염 속 습도가 높아져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인 18일 오후 양산을 쓴 한 시민이 서울 남대문로에 에어컨 실외기로 가득 찬 외벽 앞을 지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