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KAI 협력업체 압수수색… KAI사장·방사청장 소환 예정
檢, KAI 협력업체 압수수색… KAI사장·방사청장 소환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방위산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KAI 협력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날 오전 수십명의 검사와 수사관이 경남 진주·사천에 있는 KAI의 5개 협력업체로 가서 납품계약 관련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KAI가 협력업체와 계약하면서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특히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부실 개발 및 원가 부풀리기가 벌어졌다고 보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같은 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리온’의 결함 사실을 보고 받고도 이를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 받았다. 정 의원은 “이 보고에는 수리온 엔진사고 현황 및 원인, 윈드쉴드 파손 현황 등이 담겨 있다”며 “하지만 감사결과 공개 대상에서 수리온 결함은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비자금 조성 의혹 관련해 장명진 방위사업청장과 하성용 KAI 사장도 소환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될 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