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방예산 GDP 대비 2.9%까지 올리려는 목표 있다”
文대통령 “국방예산 GDP 대비 2.9%까지 올리려는 목표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GDP 대비 2.4% 수준인 현재의 국방예산을 임기 내 2.9%까지 올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전현직 국방부장관, 합참의장, 3군총장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오찬을 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새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추구하지만 이 역시 압도적 국방력을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국방과 안보를 잘 관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특히 한민구 장관께서는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고 말했다.

또 “국내총생산(GDP) 대비 2.4% 수준인 현재의 국방예산을 임기 내에 2.9%까지 올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서 “국방력 증강을 위해 가장 절실한 과제는 무엇인지 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국방력 증강, 자주국방 등을 주제로 각 군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아무리 무기체계를 고도화 하더라도 군의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군이 자부심을 통해서 강한 정신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잘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은 정권이 교체되거나, 지휘관이 바뀐다고 해서 결코 틈이 생겨서는 안된다”며 “지금까지처럼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튼튼한 국방을 위한 국방개혁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