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제3회 고전 PT대회 진행
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제3회 고전 PT대회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대 대양휴머니티칼리지 이태하 학장(좌측 6번째)과 제3회 세종 고전 PT대회 수상자들. (제공: 세종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구) 대양휴머니티칼리지는 학생들의 표현능력, 소통능력, 협업능력, 리더십 함양을 위해 제3회 세종 고전 PT 대회를 개최하고 지난달 25일 시상식을 진행했다.

세종 고전 PT 대회는 ‘청년, 고전을 통해 세상을 읽다’ 라는 주제로 대학에서 지정한 고전도서 99선 4영역 가운데 한 권을 선택해 참가자들이 자유 형식으로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예선에 참가한 158개 팀들 중 심사를 거쳐 최종 15개 팀이 본선에 진출, 대상 1팀을 비롯해 우수상 1팀, 장려상 2팀, 인기상 1팀, 입상 5팀에게 총 1210만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대상은 ‘고전도전’ 팀으로 장원철(경영학과 3학년), 임소은(경영학과 3학년), 이주아(경영학과 3학년)학생이 퇴계 이황의 성학십도에 관한 내용을 발표했다. 성학십도는 퇴계 이황이 어린 선조가 훗날 성왕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지은 책이다.

고전도전 팀의 발표 내용은 주변 상황에 흔들리며 자신의 기준을 제대로 세우지 못하고 자신감이 부족한 선조의 모습이 이 시대의 20대와 닮았기 때문에, 이를 극복하기 위해 책에서 퇴계 이황이 제시한 ‘마음의 수양’을 실천하자는 취지로 구성됐다.

고전도전 팀장인 장원철 학생은 “작년엔 입상에 그쳤는데 올해는 대상을 받아서 기분이 좋다. 학생들에게 고전은 어렵다는 인식이 많은데, 고전 PT 대회를 통해서 더 깊고 재미있게 고전읽기를 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구 총장은 “세종대는 교육 혁신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 ▲세종 아너스 프로그램(Sejong Honors Program)운영 ▲교육기자재 고도화 사업 ▲PBL(Problem Based Learning)교과목 운영 ▲역진행 학습 ▲블렌디드러닝 등 융합 시대에 걸맞은 창의적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