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능 절대평가 과목 얼마나 되나
2021 수능 절대평가 과목 얼마나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교육부가 준비하고 있는 ‘2021년 수능 개편안’에서 절대평가 과목이 얼마나 확대될 지 관심이다.

교육부는 ‘대입 단순화 및 수능 개편 추진 TF’를 신설하고 오는 8월 말까지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번 TF에서는 수능 절대평가 과목 확대에 대해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능에서는 한국사가 지난해부터 절대평가로 바뀌었고 올해부터는 영어도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교육부는 “TF가 출범하는 즉시 학생과 학부모, 고등학교, 대학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들어 합리적인 수능 개편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지난 12일 2021학년도 수능과 관련 “교육부 내부적으로 연구 검토를 해왔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8월 초까지 교육부 안을 만들겠다”며 “8월 하순까지 공청회나 타운홀 미팅 등을 통해 여론을 수렴하고 8월말 최종 고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수능 절대평가 도입을 두고 한편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자칫 졸속 개편안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