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北이 확성기·삐라 살포로 무너진다는 허상 버려야”
정동영 “北이 확성기·삐라 살포로 무너진다는 허상 버려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출처: 연합뉴스)

“남북 긴장 완화는 우리가 더 원하던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참여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냈던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18일 대북 정책과 관련해 “대북 확성기 방송이나, 선전 전단(삐라)를 뿌려 북한을 압박하면 무너질 것이라는 허상을 좇아왔던 과거와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 의원은 YTN 라디오 ‘신율의 새아침’에서 전날 정부에서 남북 군사회담·적십자 회담을 동시 제안과 관련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남북 간의 긴장 완화는 북측에만 유리한 게 아니라 우리가 더 원하던 것”이라며 “남북 간의 본질적인 문제는 군사·정치 문제이므로 군사회담을 열고 단계적으로 다른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군사회담에 대해 “그동안 군사회담으로 비방방송 중단, 한미 군사훈련 중단·축소를 요구해왔다”며 “군사훈련 중단을 전제로 조건을 걸어 압박하는 공을 이쪽으로 넘길지, 아니면 일단 회담을 열고 가게 될지, 전적으로 북측의 계산에 따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준용 제보 조작’사건과 관련해 “윗선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본다”며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7-07-18 11:47:45
찌라시~그래도 효과는 있을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