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하반기 신규채용 최대한 확대해 달라”
이용섭 “하반기 신규채용 최대한 확대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왼쪽)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개 기업’의 대표들과 정책간담회에서 삼성 권오현 부회장과 얘기를 나누며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상의 주최 ‘일자리 15대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서 당부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고용창출 공감… 지속적 투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이용섭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우선 하반기에 신규채용을 최대한 늘려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일자리 15대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주요 기업 관계자들에게 “좋은 일자리 창출만이 지금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청년고용절벽, 성장절벽, 인구절벽의 해법”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현재 고용 없는 성장으로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기업들의 자산규모보다 일자리 창출과 중산서민의 소득증대 등 포용적 성장에 기여하는 기준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부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업들의 혁신을 유도할 수 있는 투자에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소 자율규제를 원칙으로 하되, 신사업에 금지된 것을 제외하고 모든 것을 허가하는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일자리위원회는 재계 자산이나 매출 규모 순이 아니라 소속 근로자수가 많은 10대 대기업과 일자리 우수 중소기업을 초청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권 부회장은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공감을 표하며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노력과 경제성장 정책에 공감한다”며 “기업이 일자리를 가장 많이 창출할 수 있는 것은 적극적 투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업들은 지속적인 투자로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도록 협력사와 상생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찬간담회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기아자동차, LG디스플레이, 이마트, 롯데쇼핑, 삼성디스플레이, KT, SK하이닉스 등 일자리 상위 10대 대기업 CEO가 참석했다. 중소기업에서는 마이다스아이티, 마크로젠, 오이솔루션,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서울에프엔비의 CEO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