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폭우’ 충청지역 통신망 피해 복구
SKT, ‘폭우’ 충청지역 통신망 피해 복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SK텔레콤이 폭우로 피해를 본 청주 등 충청도 지역에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장 대응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수해로 인해 기지국 장비60여 식, 중계기 300여 식, 통신 선로 6km 등이 크고 작은 피해를 입어 자체 재난 대응 체계를 가동해 장애를 신속히 복구하고,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해 2차 피해를 예방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충청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오전 9시부터 자사 및 협력사 직원 300여명과 약 100대의 네트워크 장비를 즉시 투입해 서비스에 차질 없도록 피해 장비 복구에 나섰다.

이번 재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SK텔레콤의 충청 지역 LTE·와이파이 기지국, 통신장비, 선로 등은 17일 20시를 기점으로 복구 완료됐다. SK텔레콤은 추가 피해에 대비해 비상 근무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제공: SK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