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아빠’ 올해 1만명 넘는다
육아휴직 ‘아빠’ 올해 1만명 넘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육아를 위해 휴직하는 아빠들이 올해 1만명을 넘을 전망이다.

1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민간기업·공공기관의 남성 육아 휴직자 수는 5101명으로 지난해 대비 52.1% 늘어나 연말까지는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한 해 동안 남성 육아 휴직자 수는 총 7616명으로 지난 2015년(4872명)에 비해 2744명이 늘었다. 전체 육아 휴직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도 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전체 육아휴직자 중 7.4%였던 남성 비율은 올해 상반기 11.3%로 4%p가량 증가했다.

고용부는 이 같은 현상이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공동 육아에 대한 남성의 책임감 확대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아빠 육아휴직 보너스제는 대개 남성인 2차 사용자에게 첫 3개월에 한해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원)로 인상해 지급하는 제도다. 올해 상반기 이 제도를 이용한 남성은 1817명으로 지난해보다 80%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