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 대북대화 제의에 “일방적… 본말 전도”
한국당, 文 대북대화 제의에 “일방적… 본말 전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적십자회담에 “군사적 유용 방지 담보 필요”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7일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 대화 제의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당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강화되고,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이같이 말했다. 

특히 강 대변인은 미국의 중국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이 실행단계에 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한 제재를 논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최근 발생한 북한의 무인기 발견 사건과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해 북한이 비판하고 나섰다는 점을 언급하고 “이런 시점에 정부가 국가안보와 국민 생명이 걸린 사드 배치에 대해서는 기약없이 미루면서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화를 제의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고,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제안에 대해서도 “북한이 적십자 회담을 통해 받은 인도적 구호 물품을 군사적으로 유용하지 않는다는 확실한 담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를린 구상 후속 조치 발표문’을 통해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며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