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화 기획행정위원장, 이동 보행환경 개선 현장활동 펼쳐
[안산] 유화 기획행정위원장, 이동 보행환경 개선 현장활동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화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장(가운데)이 지난 14일 상록구 이동 석삼말로 일대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시 관계자 및 주민들과 살펴보고 있다. (제공: 안산시의회)

좁은 보행로·가로수뿌리 돌출로 안전위협
현장 찾아다니며 지역 고충 해결에 앞장

[천지일보 안산=정인식 기자] 안산시의회 유화 기획행정위원장이 이동 주민들의 고충민원인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현장활동을 펼쳤다.

유화 위원장은 지난 14일 상록구 건설행정과 및 지역주민과 이동 석삼말로 일대를 방문, 재정비가 필요한 보도블록 실태를 파악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하는 등 세부사항을 협의했다.

그동안 이 일대 주민들은 좁은 보행로로 불편을 겪어오면서 가로수 뿌리 돋음으로 보도블록이 돌출되고 지반 침하로 보행자의 안전사고 위험까지 높아져 보행환경 개선 요구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

이날 현장을 둘러본 유화 위원장은 돌출된 보도블록과 정비되지 않은 가로수로 인해 주민들이 걸려 넘어지거나 전반적인 보행환경이 크게 저해되어 있다고 지적하며 교통 약자들도 안심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정비를 당부했다.

특히 유화 위원장은 정비된 지 한참 된 보도블록은 주민들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상록수역 2번 출구의 전반적인 환경개선 사업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일대에서 추진 중인 하수관로 정비공사시 이면도로 포장공사도 함께 발맞춰 진행 할 수 있는지 시 관계자와 협의한 뒤 우선적으로 정비돼야 할 주택가 보도부터 먼저 정비하고 하수과와 일정을 논의해 이면도로 포장공사도 진행하는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현장활동을 마친 유화 위원장은 “보행환경은 주민들의 단순한 통행로 조성을 넘어 교통약자까지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보행친화형으로 정비돼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민원 현장 곳곳을 누비는 지역 밀착형 의정활동으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