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전체 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중앙대, 전체 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중앙대학교가 17~20일 전체 직원 350여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교육에서는 심정지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아워(Golden Hour) 내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심폐소생술 및 자동제세동기(AED) 사용법 등을 배우는데 중앙대는 매년 정기적으로 응급처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심정지는 발생 후 4~6분이 지나면 뇌에 혈액 공급이 끊겨 뇌 손상이 급격히 진행되므로, 최초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은 환자의 생존 여부를 좌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

중앙대학교 관계자는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행하면 환자의 생존율은 2~3배 높아진다”며 “심폐소생술을 알고 있는 것만으로 누군가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도 있다”고 교육의 의미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