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문서 또 나왔다”… 이번엔 정무수석실서 1361건 추가 발견
“朴 문서 또 나왔다”… 이번엔 정무수석실서 1361건 추가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 (출처: 연합뉴스)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 포함… 비서관회의 결과 254건 포함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7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된 문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개는 청와대가 지난 14일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빌견한 문건 300여건을 공개한 이후 두 번째다. 문건이 처음 발견된 이후 청와대 비서실 전 사무실 전수 조사를 하던 중 두 번째로 발견된 것이다. 

박수현 대변인에 따르면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 쪽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서 잠겨진 상태로 발견된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이 나왔다. 청와대는 현재 이 문서 분류 작업을 하는 중이다. 

이들 문서는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 문제를 포함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 역사교과서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정부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포함해 총 1361건에 달한다. 

박 대변인은 “254건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해당 문건의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 조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도현 2017-07-18 01:07:09
발견된 게 이 정도면 숨긴 거랑 합치면 어마어마하겠군

가고싶은 나라 2017-07-17 22:36:42
허! 기가 막히지 않을수가... 완전 밀실정치가 따로 없구만!

금수강산 2017-07-17 21:54:01
아주 제수가 없어요~~~~
악행이 극렬하게 드러나야지 뿌리를 뽑지~
아마 또 나올껄~

피터팬 2017-07-17 21:11:15
문서로 발견됐으니 모른다 할리 없고... 이제 큰일 났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