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첫 남북군사회담 제안… 테이블 오를 의제는
文 정부 첫 남북군사회담 제안… 테이블 오를 의제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상호 적대행위 중단, 포괄적으로 협의”
北 대북 확성기 방송·전단지 살포 중단
南 무인기·대인지뢰 중단·대화 채널 오픈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방부가 17일 남북 군사당국 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지난 2014년 10월 15일 판문점에서 군사당국자 간의 비공개 접촉 이후 33개월 만이다.

이날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브리핑에서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 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한 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적대행위에 대해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특정하기보다는 북한의 반응들을 보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상호 주단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먼저는 북한이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대북 확성기나 전단지 살포용 풍선 등의 금지를 걸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는 북측의 무인기 대남침투, 비무장지대(DMZ)의 무단침입 및 지뢰 매설 중단, 남북 간 대화채널 오픈 등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무인기는 지난 6월 13일 보도된 것으로 경북 성주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기지를 포함한 군사 시설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무인기에 대해 레이더로 탐지되지 않는 작은 크기라고 밝히며 대응 방안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북한은 지난해 군사분계선을 무단으로 침입해 4000여 발이 넘는 대인지뢰를 매설했다. 지난 2015년 8월 경기도 파주 인근 DMZ에서 터진 목함지뢰 사건도 북한이 매설한 사건이다.

한편 북한은 지난 15일 관영매체인 노동신문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일부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반드시 필요한 것부터, 반드시 풀어야 할 근본문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말하며 대화의 여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희철 2017-07-17 21:14:24
이번에는 좀더 발전된 남북관계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