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산비리는 이적행위… 근절 협의회 구성”
文대통령 “방산비리는 이적행위… 근절 협의회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부정부패 척결과 방산비리 근절은 새 정부를 탄생시킨 국민의 간절한 열망이자 새 정부가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며 “방산비리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가운데 최근 감사원이 지난 정부의 수리온 헬기 납품과 관련해 방사청장 비리 혐의를 적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방산비리가 개별 사건 처리로 끝나지 않고 재발하지 않도록 청와대 민정수석실 주관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 협의회를 만들어 제도 개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또 부정부패 척결과 관련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있었던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관련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