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택 대전시장, 새정부와 연계 도시재생 뉴딜정책 강력 추진
권선택 대전시장, 새정부와 연계 도시재생 뉴딜정책 강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선택 대전시장. ⓒ천지일보(뉴스천지)

도시재생, 4차 산업혁명 등 정부 정책기조 동조화 강조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새 정부와 연계해 도시재생사업에 더욱 활력을 찾게 됐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1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시 도시재생정책이 새 정부 정책기조와 조화롭게 추진되도록 발맞춰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권 시장은 “최근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면담에서 새 정부 도시재생정책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그 내용이 그동안 우리가 추진 중인 정책과 대체로 일치함을 확인했다”며 “정부는 이를 도시재생뉴딜정책이라 하고 내용은 시민과 함께하는, 살아있는 도시재생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시장은 새 정부의 도시재생정책 추진에 맞춰 관련 시 사업이 보다 탄력 받을 기회로 삼을 것을 강조했다.

권 시장은 “우리시는 그동안 역사와 문화, 청년, 공동체, 협업 등이 녹아있는 도시재생정책을 전개해왔다”며 “새 정부가 도시재생정책에 많은 관심과 예산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리시도 이에 발맞춰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권 시장은 “이번 기회에 시, 자치구, 민간조직 등이 힘을 모아 사업콘텐츠를 개발, 도시재생의 새로운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또 이날 권 시장은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이 구체화 단계로 넘어가야 함을 강조했다.

권 시장은 “정부가 내달 중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구성하는데, 그 전에 우리가 먼저 기본계획을 확정하자”며 “각 실국이 각자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손잡고 분야별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등 제도적 협치 구조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권 시장은 오는 20일 시작하는 홍도과선교 철거 및 지하차도 개설 공사를 앞두고 자치구와 함께 우회도로 안내 등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홍보활동 강화를 당부했다.

이밖에 이날 권 시장은 사이언스콤플렉스 건립관련 현장소통 강화, 어린이재활병원 조성 추진현황 등 현안사업을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