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옷으로 무장한 ‘티볼리 아머’…현대·기아 기다려
갑옷으로 무장한 ‘티볼리 아머’…현대·기아 기다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인턴기자] 쌍용자동자가 17일 서울 강남구 SJ쿤스트할레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은 국내 최초 주문제작형 스페셜 모델이며, 현대·기아차가 최근 출시한 ‘코나’와 ‘스토닉’에 대항해 소형SUV 시장 내 점유율 1위를 수성하겠다는 의지로 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