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우리은행, AI 금융비서 맞손
KT-우리은행, AI 금융비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KT와 우리은행은 17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각 사의 전문영역인 ICT와 금융서비스를 기반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AI 기반 금융비서 서비스 제공을 포함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기가지니 인공지능(AI) 금융서비스’ 제공 및 이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다양한 금융 혜택 제공 ▲유무선 통신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모델 활용 ▲ O2O 제휴 마케팅 등 금융과 ICT가 결합한 다양한 금융 플랫폼 서비스에 대해 포괄적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가 선보일 ‘기가지니 인공지능(AI) 뱅킹 서비스’는 TV화면과 함께 서비스 되는 기가지니의 특장점을 활용해 은행 계좌 조회, 계좌 간 이체, 공과금 납부, 환율 조회, 상품 안내가 가능한 서비스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양사 간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금융 분야 최고의 음성 AI 금융비서 서비스와 유무선 통신 상품 기반의 국내 최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사업 영역 개발 등 국내 금융플랫폼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