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 수사 착수… 특수 1부 맡는다
檢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 수사 착수… 특수 1부 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통령기록관으로 넘겨지는 '민정실 문건'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된 300여종의 ‘캐비닛 문건’ 사건을 특수1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뇌물 혐의로 기소했던 부서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한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가 2014년 6월 11일부터 2015년 6월 24일까지 생산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 300여종을 발견했다며 이를 검찰에 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