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검찰 ‘캐비닛 문건’ 적극 활용해야… 적폐 5봉 우병우 철저한 재수사”
秋 “검찰 ‘캐비닛 문건’ 적극 활용해야… 적폐 5봉 우병우 철저한 재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중간). ⓒ천지일보(뉴스천지)DB

“캐비닛 문건, 대량의 국정농단 증거자료”

[천지일보=김정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한 ‘캐비닛 문건’과 관련 “적폐 5봉 중의 특검과 검찰이 끝내 오르지 못한 마무리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철저한 재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가 충분히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한 만큼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의 공소유지를 위해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청와대에서 전 정권의 국정농단 증거자료가 대량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발견된 문서의 내용만 보더라도 왜 박근혜 정권이 마지막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특검의 압수수색을 결사적으로 막았는지 그 이유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국정농단의 주범과 공범이 모두 구속된 상태에서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은 두 차례나 기각됐다”라며 “(이는) 압수수색 방해로 결정적인 증거가 확보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국민의 상식과 법 감정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라면서 “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전면적이고, 철저한 재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