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소득·일자리 뒷받침, 생산적 금융정책 펴겠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소득·일자리 뒷받침, 생산적 금융정책 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소득을 주도하고 일자리 중심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생산적 금융’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 후보자는 17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가 실시한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가계부채를 늘려 단기적 경기호황을 만드는 소비적 금융이 아니라 성장잠재력과 일자리를 확대하는 생산적 금융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을 돕기 위해 취약계층을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 금융정책을 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새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 일자리 중심 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생산적인 곳에 가금이 유입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리스크가 높은 유망산업에 대해서도 선도적인 금융정책과 선별적 지원으로 먹거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400조에 달하는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의 단계적 도입으로 차주 상환 능력을 살피고 가계소득을 늘리는 정책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주가 조작하는 등의 증권범죄에 대해서는 엄벌함으로써 기업들의 회계 투명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하던 주요국의 확장적 통화정책이 정상화되고 있고 보호 무역주의 확대 등 새로운 리스크 요인들도 주의 깊게 대처해야 한다”며 “금융과 정보기술(IT) 융합이라는 새로운 금융 혁신은 기존 대면 중심의 금융산업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금융이 한국 경제의 혈맥으로서의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금융위원회의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책임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