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신자살 집배원 철저한 진상규명 필요”
“분신자살 집배원 철저한 진상규명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혜지 인턴기자] 전국우체국노동조합(우체국노조)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체국노동자 과로사, 분신, 자살 등 각종 사망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