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과 불법 거래한 中기업 본격 수사
美, 北과 불법 거래한 中기업 본격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정부가 대북무역과 관련된 중국 기업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15일 “미국 측이 북한과의 위법거래 증거가 확보되면 금융 제재를 할 방침”이라며 “지난달 말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에 나선 트럼프 정권이 중국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수사 대상 중국 기업은 랴오닝 성 단둥시를 근거로 하는 무역회사다. 북한의 군 장비와 무기 개발 계획과 관련된 물품 구입에 관여하고 있으며 위법 거래액은 7억 달러, 약 7900억여원이다.

이와 함께 산둥 국제무역, 셔먼 시앙위 등 북한의 석탄·철강, 합성섬유 등을 취급하는 중국 업체 10개사도 금융 제재의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에 앞서 미국 상원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기관과 북한의 조력자들을 미국의 금융망에서 차단하고 북한 노동자 해외 송출에 연루된 모든 기업을 제재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특히 제재 대상에 북한으로부터 수입을 가장 많이 하는 중국 기업 10곳을 포함하도록 해 중국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