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 해결사 자리매김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서민금융 해결사 자리매김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소 4주년… 3400명에 부채해결 지원
복지서비스·부채상담·금융교육 등 제공
“취약계층 재기 돕는 금융·복지 서비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서울시민의 건강한 가정경제를 위해 각종 금융복지 상담과 지원을 제공하는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가 ‘서민금융 해결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는 가운데 15일 개소 4주년을 맞았다.

2013년 7월부터 업무를 시작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재무상담과 금융교육을 통해 서민들의 가계부채 증가를 사전에 예방하고, 빚 때문에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운 서민들을 위해 개인파산·면책 및 개인회생을 지원하는 사업을 해왔다.

나아가 이들이 다시 일어서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주거, 일자리, 의료 등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중앙센터 포함 6개 지역센터로 시작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늘어가는 가계부채와 상담수요 증가로 인해 현재 서울시내 13개 지역센터로 확대·운영되고 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지난 4년 동안 6만 700여건의 통합 금융상담을 제공했으며, 그중 3400여명의 개인파산·면책 및 개인회생을 지원해 7100억원 상당의 가계부채 해소에 기여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이를 위해 서울회생법원,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가정법률상담소, 동주민센터 및 시내 복지기관 등과 긴밀한 업무협조관계를 맺고, 채무자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하는 서울형 금융복지 모델을 구축했다.

센터는 사회복지사와 동주민센터 공무원을 대상으로 금융역량강화 교육을 하거나 통합사례관리에 협력하는 등 시민에게 금융·복지 융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지난 3월 개원한 서울회생법원과 채무조정지원 절차 간소화(Fast Track) 협약을 통해 개인파산·면책의 평균 소요시간을 2~3개월 단축하고, 관재인 선임비 납부방식을 간소화하는 등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박정만(변호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장은 “빚 때문에 빛을 보지 못하는 시민, 빚을 목숨으로 갚는 시민이 없도록 센터 소속 30여명 상담사가 성심껏 일하고 있다”면서 “가계부채 때문에 고민하는 시민이 있다면 주저 없이 가까운 구청에 마련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로 찾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