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도지사, 청사 환경미화원과 삼계탕 먹으며 노고 격려
김관용 도지사, 청사 환경미화원과 삼계탕 먹으며 노고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경북도)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2일 초복을 맞아 청사관리를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일하는 환경미화원 60여명과 구내식당에서 삼계탕으로 점심을 같이하며,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청사 환경미화원은 청사부지 24만 5000㎡와 건축물연면적 14만 3000㎡의 내·외부의 청소를 담당하고 있으며, 직원이 출근하기 전인 이른 시간에 각 실과 사무실을 청소하고, 근무시간 중에는 휴게실 등 공용공간을 관리하고 있다. 휴일에도 청사방문객을 위해 순번대로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이날 함께 자리한 환경미화원 권모씨는 “먼저 지역민에게 일자리를 마련해 주신 지사님께 감사드리며, 청소를 하다 보면 힘들 때도 있지만 도청을 관리하는 데 나도 한몫 한다는 뿌듯함도 있다”고 말했다.

김관용 도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일해 주고 있는 여러분 덕분에 직원이 편안하게 근무를 할 수 있고, 청사를 찾는 방문객이 아무런 불편 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관람할 수 있다”며 따뜻한 격려와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