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호찌민 엑스포 준비 현장 체제로 가동
경북도, 호찌민 엑스포 준비 현장 체제로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안병윤 기획실장, 김장주 행정부지사, 김관용 지사 (제공: 경북도)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상북도는 오는 11월 9일부터 12월 3일까지 25일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성공을 위해 본격적인 현장 중심 체제로 전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작년 9월 13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공동 개최 양해각서 체결을 시작으로, 올해 2월 21일 양국 공동조직위원회 창립, 5월 20일 실행 MOU 체결 등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성공 개최를 위한 준비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왔다.

최근 양국 협의에 따라 행사 총괄 진행할 대행업체로 KBSN과 CJ E&M이 선정됨에 행사 준비 속도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KBSN과 CJ E&M은 유수한 국제행사 개최 경험과 풍부한 제작·기획 노하우를 가진 아시아 최고의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세계 최고의 문화엑스포로 만드는데 모자람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 한국과 베트남의 멋을 살린 행사장 설치와 양국의 문화를 최고로 뽐낼 수 있는 전시·공연을 구성하는 등 지난 5월 호찌민 현지에서 k-pop 커버댄스 경연대회를 개최한 데 이어 9월에는 베트남의 3대 인기 스포츠인 축, 배구, 배드민턴 친선경기를 펼쳐 한류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D-30일 페스티벌을 국내와 베트남 현지에서 동시에 열어 본 행사 전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다국적 청년이 참여하는 해상 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 대장정을 펼쳐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등 동남아 주요 국가를 방문하는 등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SNS 파워유저와 베트남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국내 SNS 서포터즈와 현지 대학생이 주축이 된 베트남 SNS 서포터즈 운영, 베트남 다문화가족 홍보 서포터즈 운영 등 홍보를 위해 다각도로 접근한다.

패션·영화·관광·문학·전시 등 문화 분야 전문가, 경제 분야 CEO, 베트남 관련 단체 대표,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는 자문단은 성공적인 엑스포를 위해 소중한 지혜를 모은다.

김광용 도지사는 새 정부 출범 이후 “문화를 바탕으로 한 경제협력 모델 창출을 경북이 이끈다는 자부심으로 우리 문화·경제 전 분야에 큰 도움이 되도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