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경제·산업·유통 기획 | 4차산업혁명
[4차산업혁명-금융] ②“선진국처럼 빅데이터 활용하도록 정부 규제 완화 필요”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07.03 14:03:2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왼쪽),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오른쪽) ⓒ천지일보(뉴스천지)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클라우드 컴퓨팅, 블록체인 등 활성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발전의 관건은 많은 빅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지난 2011년 제정된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인해 민감한 개인정보가 아닌 단순한 성별이나 나이대 등의 정보도 서비스 개발 용도로 사용하려고 해도 동의를 받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다. 이 때문에 핀테크 등의 금융권 4차 산업이 발전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업계에서는 이에 대한 법 규제의 정비가 시급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금융산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 회장은 최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은행권 제언’ 간담회를 열고 새 정부에 대한 은행권의 요청 사항을 전달했다.

이 중에는 4차산업에 대한 금융권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내용도 담겼다. 하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인 빅데이터 등의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 공유의 유연성을 제고하고, 각광받는 금융신기술인 클라우드 컴퓨팅, 블록체인 등을 활성화하기 위한 규제완화 등 법적·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디지털 시대에 맞는 비대면 본인(실명)확인 방법으로 정부가 지문 정보 확인 서비스를 제공해 이를 사회적 인프라 및 금융 인프라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보안산업 활성화 생태계 조성”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역시 핀테크데모데이가 열릴 때마다 선진국처럼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의 규제완화의 필요성을 거듭 언급하고 있다. 정 센터장은 “선진국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사업 발굴에 앞장서는 반면 우리나라만 개인정보 이슈에 막혀 뒤처진다면 국가에도 큰 손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정 센터장은 “개인정보는 블록체인 등의 보안산업 활성화로 빅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면 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다양한 보안기업 육성을 위해 투자, 금융기관과의 매출확대 자문, 특허 등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또 “규제 필요성도 어느 정도 존재하기에 이를 균형 있게 잘 해나갈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핀테크사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센터장은 “모든 4차산업이 금융을 빼고는 말할 수 없다. 따라서 아무리 기술력이 좋아도 돈을 벌 수 있는 구조가 되지 않는다면 시장 형성이 오래 걸릴 것”이라며 “디지털, 지능, 빅데이터 등이 균형 있게 수익 모델의 제반요소를 갖춘다면 우리나라는 세계 속에서 4차산업이 더 빠르게 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장민재
2017-07-04 09:00:2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모두가 다 잘되는 방향으로 가면 얼마
모두가 다 잘되는 방향으로 가면 얼마나 좋겠냐고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