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조그련, 7월 독일서 접촉키로
NCCK-조그련, 7월 독일서 접촉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진보성향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오는 7월 독일에서 북측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과 두 차례 공개접촉을 한다.

NCCK 화해통일위원장 나핵집 목사는 21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7월 1∼4일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WCRC) 총회에서 참석해조그련 중앙위원회 강명철 위원장과 만난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강 위원장은 2012년 1월 사망 전까지 조그련 위원장을 맡았던 강영섭의 장남이다. 강영섭은 1990년 최고인민회의 제9기 대의원에 선출된 이후 숨지기 전까지 내리 20년 넘게 대의원을 지낸 고위급이다.

NCCK의 이번 독일 방문은 오는 26일부터 7월 8일까지 진행하는 ‘한반도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유럽캠페인’의 일환이다. NCCK는 지난해 미국에서 ‘한반도 평화조약’ 첫 홍보 캠페인을 했으며, 올해 유럽에 이어 내년에는 아시아를 돌며 평화조약의 필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이들은 7월 7∼8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한반도에큐메니칼포럼(EFK, 한반도 평화 통일과 북한에서의 개발협력을 위해 구성된 모임)에 참석한다. 포럼에는 조그련의 강명철 위원장 일행도 초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NCCK는 북한 평양에서 ‘8.15 남북공동기도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1월에는 세계교회협의회(WCC)와 NCCK, 조그련이 공동으로 금강산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협의회’ 회의를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