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하-지상욱 두 딸, ‘인천상륙작전’ 출연… 스틸컷 보니 “엄마 닮았네”
심은하-지상욱 두 딸, ‘인천상륙작전’ 출연… 스틸컷 보니 “엄마 닮았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심은하-지상욱 두 딸, ‘인천상륙작전’ 출연… 스틸컷 보니 “엄마 닮았네” (출처: 영화 ‘인천상륙작전’)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이 20일 가족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 당 대표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힌 가운데 그의 두 딸이 출연했던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상욱-심은하의 딸 수빈·하윤양은 ‘인천상륙작전’에서 극중 해군 첩보대원 남기성(박철민 분)의 딸을 연기했다.

이에 영화 제작사 대표는 “심은하의 딸들이 영화에 출연한 것은 친분 때문”이라며 “딸들이 굉장히 예쁘고 엄마의 피를 물려받아 연기도 잘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상욱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대표 선출을 위한 후보직을 사퇴한다. 가족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서 곁을 지켜야 하기 때문”이라며 “그간 성원해주신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