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시장, 중국 다롄 ‘하계 다보스포럼’ 참석
윤장현 시장, 중국 다롄 ‘하계 다보스포럼’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휴먼시티’ 주제 발표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윤장현 광주시장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중국 다롄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뉴챔피언 연례총회’에 참석해 세계 글로벌 리더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윤 시장은 이번 포럼에서 세계 기업, 연구, 정책 담당자와 함께 다가올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논의한다고 20일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윤 시장은 28일 ‘현실로 다가온 자율주행’ 세션에서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휴먼시티’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사람 중심의 사람을 위한 e-mobility 실현’, ‘친환경, 미래차 산업육성 국가 정책의 첫 번째 선도도시’를 향해 가속페달을 밟고 있는 광주의 현재와 미래를 소개한다.

윤 시장의 포럼 참석은 세계경제포럼 하계 총회를 주관한 세계경제포럼 운영위원회에서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이번 총회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출발한 세계경제포럼을 아시아 국가들이 2007년부터 ‘세계경제포럼 뉴챔피언’이라는 이름으로 개최하면서 이른바 ‘하계 다보스포럼’으로 불리고 있다. ‘다보스포럼’의 명성답게 세계 저명인사만 초청 받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올해는 다보스포럼 창시자인 클라우스 슈밥,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아서 시노디노스 호주 산업기술혁신 장관, 호아킨 레비 브라질 세계은행그룹 CFO 등 90개국 2000여 명이 220여 개 세션에 참가하며, 중국에서는 리커창 국무원 총리, 슈인뵤 중국전력망공사 회장 등 글로벌 리더들이 총 출동한다.

국내에서는 윤 시장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 성남시장, 허세홍 GS글로벌 대표,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 총장, 박홍재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 부사장 등이 참석한다.

윤 시장은 그동안 세계 유수 행사에 참석하며 글로벌 리더들과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 2015년 9월 필리핀에서 열린 ‘2015UEA 일로일로 정상회의’에서는 공동의장 자격으로 미국국제개발처(USAID), 이클레이(ICLEI), 독일국제협력공사(GIZ), 독일연방경제협력개발기구(BMZ), 아시아도시개발이니셔티브(CDIA), 필리핀환경계획기구(PIEP) 등 국제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세계 시장경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한국에서는 네 번째로 중국 칭화대에서 ‘21세기 청년 비전과 역할’을 강연했다.

지난 2015년 4월 미국 방문길에서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노암 촘스키 교수를 만나 ‘광주정신’과 ‘정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밖에도 미국 하버드대학·보스턴대학,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등 세계 유수 대학의 강단에 잇따라 섰으며 올해 5월에는 미국 뉴욕 UN본부에서 개최된 ‘5.18기념국제학술대회’에 참여해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국대사,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학 석좌교수 등과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에서 윤 시장은 세계 경제계 인사들과 면담을 통해 광주를 홍보하고 상호 협력분야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며 “포럼 참석을 계기로 중국과 친해지기 정책의 약진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