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웜비어 사망… 美, 대북정책 변화 아니다는 입장”
강경화 “웜비어 사망… 美, 대북정책 변화 아니다는 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국회를 방문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미국도 기본적으로 인도적 사안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대북정책의 변화는 아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이날 신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 국민의 정서는 저희도 십분 공감한다. 이 문제는 미국 행정부와 저희가 같이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웜비어씨 사망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조전과 관련해선 “가족, 국민께 조전을 보내셨고 저희도 여러 채널을 통해서 위로와 애도 뜻을 전하고 있다”며 “굉장히 여러 가지 마음의 아픔과 북한의 문제점에 대해서 대통령의 생각이 많이 담긴 조전을 보냈다”고 답했다.

이어 “국가간 차원을 넘어서 가장 인도적인 사안인데 이런 부분에서는 (북한이) 나머지 억류자들을 빨리 풀어주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억류자 문제가 더는 이슈가 안 됐으면 하는 게 저희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