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어린이교통사고 10건중 6건 어린이공원 주변서 발생
[경기] 어린이교통사고 10건중 6건 어린이공원 주변서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놀애별 어린이공원 주변 모습. (출처: 경기연구원 보고서 캡처)

‘어린이공원’ 교통안전 사각지대 제도마련 시급
2011년~2015년 5년간 도내 어린이교통사고 8192건 발생

[천지일보 경기=강은주 기자] 경기도에서 발생하는 어린이교통사고 10건 중 6건이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발생하는 가운데 교통안전을 위한 제도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도내 어린이공원 교통안전 실태를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안한 ‘경기도 어린이공원 주변 교통안전 증진방안’ 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어린이공원은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서 정의하고 있는데 ‘어린이의 보건 및 정서생활의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치하는 공원’으로 1500㎡이상 규모의 시설을 의미한다. 경기도 어린이공원은 시군에서 지정·관리하고 있고 2017년 현재 1917개소가 있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경기도 어린이공원 주변에서 발생한 어린이교통사고는 8192건으로 전체 어린이교통사고의 59.2%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어린이공원 주변 교통안전에 대해 공원 방문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보호자 79.1%(306명 중), 어린이 50%(105명 중)가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교통안전 향상을 위한 시설설치는 응답자 70%가 필요하다고 했고 우선순위로는 ▲과속방지턱 ▲방호울타리 ▲주정차카메라 ▲신호·속도단속카메라 ▲횡단보도 순으로 나타났다.

빈미영 선임연구위원은 “어린이공원 교통안전 증진을 위해 공원조성 단계부터 보행안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도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고 ‘도로교통법’을 개정해서 어린이공원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외에 주거지 주차단속 및 주차정비 강화, 어린이보호구역 시설 표준단가 공시, 어린이공원 조성 및 관리체계화, 어린이공원 주변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쓰레기 방치에 대한 규제강화, 어린이교통안전을 위한 교육홍보 및 안전지도의 정기적 추진 등 5가지 정책을 추가로 제안했다.

특히 어린이공원 주변 주정차 차량은 운전자가 보행하거나 갑자기 튀어나오는 어린이를 발견하는데 장애가 되어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차정비와 단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빈 선임연구위원은 “어린이공원 주변 교통안전을 강화하면 경기도내 어린이 교통사고를 대폭 줄일 수 있고 어린이공원이 초등학교 주변에 있으면 기존 어린이보호구역을 조정, 확대하면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