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가뭄에 물 없어 갈라지는 ‘논’
[광주] 가뭄에 물 없어 갈라지는 ‘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계속되는 가뭄으로 제 때에 모내기를 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오전 광주시 광산구 삼도동 쌍내마을 한 농가에 그나마 심어놓은 벼마저 물이 없어 땅이 갈라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