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증가 지속되면 2100년 서울 ‘살인폭염’”
“온실가스 증가 지속되면 2100년 서울 ‘살인폭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에 아지랑이 핀 아스팔트 도로. ⓒ천지일보(뉴스천지)DB

“세계 74%, 연간 20일간 살인폭염 노출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추세가 지금처럼 지속된다면 서울에서 견디기 힘든 ‘살인폭염’ 일수가 2100년에는 연간 67일로 늘어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살인폭염은 기온과 습도에 따라 기준이 달라진다. 예를 들어 습도가 60%이면 기온이 약 30도 이상, 습도가 80%이면 기온이 약 28도 이상, 습도가 90% 이상이면 기온이 약 27도 이상에 해당한다.

미국 마노아 하와이대 지리학과 카밀로 모라 교수 등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연구 결과를 과학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기후변화’에 발표했다.

이들은 1980년 이후 사망자가 발생한 폭염사례 중 정확한 날짜와 날씨 조건이 파악된 36개국 164개 도시의 사례 783건을 분석해 ‘살인폭염’의 기온과 습도 조건을 계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구 온난화에 따라 세계 각 지역에서 연간 살인폭염 일수가 연도별로 어떻게 늘어날지를 계산했다.

지구 온난화 시나리오로는 ▲연간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0~2020년 사이에 정점에 이르고 그 후로는 줄어드는 경우(RCP 2.6) ▲2040년께 온실가스 배출량이 최대였다가 감소세로 돌아서는 경우(RCP 4.5) ▲현재의 배출량 증가 추세가 21세기 내내 지속하는 경우(RCP 8.5) 세 가지가 사용됐다.

RCP 8.5 시나리오를 적용했을 경우 서울(북위 38도, 동경 127도)의 연간 살인폭염 일수는 2020년 0일, 2025년 1일, 2030년 3일, 2040년 5일, 2050년 7일, 2060년 20일, 2075년 35일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가 2100년 67일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 외에도 2100년 세계 주요 도시의 연간 살인폭염 일수는 중국 베이징 48일, 상하이 123일, 홍콩 174일, 일본 도쿄 84일, 호주 시드니 21일, 미국 뉴욕 53일, 로스앤젤레스 28일, 시카고 68일, 브라질 상파울루 11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22일, 이탈리아 로마 59일, 이집트 카이로 37일 등으로 전망됐다.

중간 정도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가정한 비교적 낙관적 시나리오인 RCP 4.5에서도 2100년 서울의 살인폭염 일수는 연간 18일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의 연간 살인폭염 일수가 지금처럼 0을 유지하려면 연간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0~2020년 사이에 정점에 이르고 그 후로는 줄어드는 RCP 2.6 시나리오를 적용할 때만 가능하다.

연구팀은 2003년 유럽(7만명 사망), 2010년 모스크바(1만명 사망), 1995년 미국 시카고(700명 사망)의 경우처럼 폭염으로 많은 사람이 사망하는 일이 앞으로 지구 온난화가 심각해지면서 더욱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연간 20일 이상 살인폭염에 노출되는 세계 인구의 비율은 현재 30%다. 그러나 RCP 8.5 시나리오에서는 2100년 이 비율이 74%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