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어르신과 장애인 위한 마음맞춤 창구 실시
신한銀, 어르신과 장애인 위한 마음맞춤 창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한은행이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마음맞춤 창구’를 운영하는 전 영업점에 화상시스템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 모습 (제공: 신한은행)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한은행이 지난해 4월부터 고령자 고객 대상으로 운영했던 ‘시니어고객 상담창구’를 장애인까지 대상 고객을 확대한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마음맞춤 창구’로 변경 운영하고 신한은행 화상시스템을 통해 전 영업점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마음맞춤 창구’는 전국 리테일 및 금융센터 697개 영업점에 설치 돼 장애 유형별 고객 응대 지침을 숙지한 직원이 배치, 장애인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장애인 고객들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화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거점 영업점에 장애인 전용 전화기를 배치해 업무를 지원했고 고객에게 제공되는 약관 및 상품설명서 등에 VOICE1(음성전환 바코드)을 의무 적용해 점자 민원 신청 프로세스를 통해 시각장애 고객들의 불편함을 사전에 차단했다.

또한 금융권 최초 인터넷 웹접근성 인증을 획득해 시각 장애인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했고, 스마트OTP를 도입해 청각장애 고객들이 쉽게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 절차를 개선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어르신과 장애인을 위한 마음맞춤 창구 설치 후 교육을 통해 전 직원이 장애인 고객 응대 마인드와 장애 유형별 응대 방법을 숙지해 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금융거래 취약계층인 어르신들과 장애인 고객의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