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유족 ‘외인사’ 사망진단서 받아… “책임자 처벌 원해”
백남기 유족 ‘외인사’ 사망진단서 받아… “책임자 처벌 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남기 농민의 유가족과 투쟁본부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내 시계탑 앞에서 고 백남기 농민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고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 씨가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된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를 받은 유족과 백남기투쟁본부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백남기투쟁본부와 백 농민의 부인 박경숙씨, 딸 도라지씨는 20일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시계탑 앞에서 ‘백남기 농민 사인 정정에 따른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국가폭력과 사인 조작 시도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먼저 서울대병원에 사인조작 시도의 전말을 밝히고 관련자를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누가 봐도 명백한 외인사를 병사로 조작한 병원의 처사는 정권의 외압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백남기투쟁본부는 “전 신경외과 과장 백선하와 병원장 서창석은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정권의 외압, 병원장의 청와대 수시보고 등과 관련한 전말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서울대병원은 위 2인 등 관련자를 징계하고 향후 진행될 수사와 재판이 전폭적으로 협조해 다시는 병원이 정권의 외압에 휘둘리지 않을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된 사망진단서에 따라 이뤄진 경찰 당국의 사과에 대해서는 진정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백남기투쟁본부는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 대책이 없는 말로만의 사과, 인권경찰을 흉내 내기 위한 언론플레이 사과에 불과하다”며 “부검영장을 빌미로 장례식장에 경찰병력을 투입하고 조문객들의 통행을 제한하는 등 한 달여간 극한의 대치 상황을 만들었던 이철성 경찰청장 등의 책임 있는 사과 없이 고인의 유족을 만나 사과 쇼를 벌이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검찰에는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 해 강신명, 구은수 등 당시 경찰 고위 책임자들과 당시 진압경찰관들을 기소·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백씨는 ”그동안 지켜봐주시고 마음 아파해주신 분들과 백남기 농민 문제를 10대 국정과제로 뽑아준 새 정부, 우여곡절 끝에 사인을 수정해준 서울대병원에 감사드린다”면서도 경찰에 대해서는 “사과 받는 사람이 알지도 못하는 원격사과를 그만두고 예의와 법도를 지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의 사과에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빠져있다”며 “사건과 관련된 7명의 경찰에 대해 어떻게 징계할지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7-06-20 12:33:48
당연히 책임자는 처벌해야 하는 것 아닌가? 언제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될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