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웜비어 사망에 “북한 정권 잔혹성 규탄”
트럼프, 웜비어 사망에 “북한 정권 잔혹성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사망하자 “북한 정권의 잔혹성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공식성명을 통해 “오토의 불행한 운명은 무고한 사람을 상대로 법 규범과 기본적 인간의 품위를 존중하지 않는 정권에 의해 저질러진 이런 비극을 예방하려는 우리 정부의 결심을 더욱 굳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생에서 부모가 자식을 잃는 것보다 더 비극적인 일은 없다”며 “오토의 가족과 친구들, 그를 사랑했던 모든 이에게 배려와 기도를 보낸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정보기술 기업 총수들과의 정부 전산망 개혁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웜비어의 사망 소식을 듣고 북한에 대해 “잔혹한 정권”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