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운영위로 靑 압박하는 한국당… 與는 “위원장 반납하라” 맞불
임문식 기자  |  usk@newscj.com
2017.06.20 11:05:3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인사 난맥상 따질 것” vs “여당이 위원장 맡아야”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압박에 대한 압박의 고삐를 죄고 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관례상 여당이 국회운영위원장을 맡아온 점을 들어 한국당에 위원장직 반납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회 운영위원장은 현재 한국당 소속이다. 여당 원내대표가 운영위원장을 맡는 관례에 따라 정우택 원내대표가 박근혜 정부 시절부터 위원장직을 지키고 있다. 한국당은 청와대 소관 상임위인 운영위를 소집해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난맥상과 한미동맹 파열음 등 외교 문제에 대해 따져 묻겠다는 생각이다.

정 권한대행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오늘 소집될 국회운영위에서 저희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과 부실 검증을 따질 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출석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미 동맹의 균열상을 다루기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인사 난맥상과 검증 부실, 한미동맹 파열음에 대해 진정으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면 이 책임자들의 국회 출석과 국회 보고를 반드시 승인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민주당은 정치적 목적의 운영위 소집엔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야당의 운영위 소집은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기 위한 의도가 짙다는 게 민주당의 판단이다. 특히 민주당은 정권이 바뀐 만큼 운영위원장직은 여당인 민주당으로 넘겨져야 한다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운영위와 정보위는 국정, 국회 운영의 책임성과 안정성을 위해 여당이 위원장을 맡아왔다. 지난 보수정권에서 마찬가지였고, 국회가 생긴 이래 늘 그랬다”면서 “(한국당이) 여당 몫인 위원장을 안 내놓고 몽니를 부린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더 나아가 한국당의 운영위원장 고수를 정권교체 불복 태도로 연결시키고 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운영위원장을 여당에 넘겨주는 것부터가 정권교체를 인정하고 민심과 상식에 부응하는 길”이라며 “지금처럼 야당이 마음대로 ‘청와대 누구 나와라 마라’ 하면 국정운영을 정상적으로 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임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hdeejirerr
2017-06-20 12:19:2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야당도 도를 넘고 있다~ 나라 잘 되
야당도 도를 넘고 있다~ 나라 잘 되는 꼴을 못보는 걸까?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