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文 정부, 朴 정부와 다를 바 없어”
김동철 “文 정부, 朴 정부와 다를 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DB

“朴 정부의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20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혼인 무효소송 판결문 유출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문건이 어떻게 유출됐느냐고 따지면 문재인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뭐가 틀리냐”고 비판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이것은 박근혜 정부의 정윤회 문건 파문과 똑같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윤회 문건 파문이 결국은 사실이었다. 그런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반응은 국기문란이었다”면서 “당시 그 사건을 제대로 파헤쳤으면 최순실 사태를 조기에 진화할 수 있었던 것을 놓쳤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찬가지로 이런 문건이 나오면 문건의 사실여부가 중요하고 여기에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 배우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릴 운영위원회에 대해 “지금까지 잘못된 인사검증시스템을 바로 잡고 앞으로라도 제대로 된 인사검증 시스템이 작동되게 하려고 운영위를 여는 것”이라며 “그런 것에 대해 응해주지 않는다고 하면 야당은 왜 있는 것인가. 정부여당은 야당을 존중하고 주장을 들어주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