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임종석·조국·조현옥, 국회 운영위 출석해야”
정우택 “임종석·조국·조현옥, 국회 운영위 출석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인사 난맥상, 부실 검증 따져 묻겠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청와대 인사, 외교라인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승인을 요구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오늘 소집될 국회운영위에서 저희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과 부실 검증을 따질 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출석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벌어지고 있는 한미 동맹의 균열상을 다루기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인사 난맥상과 검증 부실, 한미동맹 파열음에 대해 진정으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면 이 책임자들의 국회 출석과 국회 보고를 반드시 승인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권한대행은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독주, 협치 파국, 인사 실패, 안보 불안, 한미동맹 파열 등에 대해 국회에서 강력한 원내 투쟁을 벌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인사청문회에서의 강도 높은 검증을 예고하면서 “우리 한국당으로서는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볼 수 없었던 수준의 부실 인사를 그대로 방치하고 대통령이 이런 부적격자들을 최고위 공직자로 임명하도록 놔둘 수는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