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계열사 30% ‘내부거래 50%’ 넘어
10대그룹 계열사 30% ‘내부거래 50%’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10대그룹에서 매출의 절반 이상을 다른 계열사에서 일감을 받아 생존하는 계열사가 3곳 중 1곳으로 조사됐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규모 상위 10대그룹 소속 591개사의 지난해 별도기준 감사보고서 기준 상품과 용역거래 현황에서 계열사 간 거래 규모가 매출의 50% 이상인 곳은 174곳으로 전체의 29.4%로 집계됐다.

이 중 매출 전체가 계열사 물량으로 채워져 내부거래 비율이 100%인 계열사도 39개사로 전체의 6.6% 수준이었다. 삼성그룹이 7곳, SK·LG그룹은 6개씩이다.

그룹별로 내부거래 비율이 50% 이상인 계열사는 LG그룹이 전체 68곳의 절반인 34개사로 가장 많았고 삼성그룹이 27곳으로, 전체의 43.5%를 차지했다.

현대차그룹 계열사 51곳 중에서 내부거래 비율이 50%를 넘는 곳은 20곳(37.7%)이었고, 현대중공업그룹 23개 계열사 중 8곳(27.6%)이 매출의 절반 이상을 내부거래로 채웠다.

한편 10대그룹 전체의 내부거래액은 작년 말 현재 총 123조원으로, 전체 매출에서 내부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은 12.88%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