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개인적인 생각일 뿐 정부 입장은 아냐”
문정인 특보 “개인적인 생각일 뿐 정부 입장은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특보가 한미군사합동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해 자신의 학자적 소신을 밝힌 것일 뿐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정인 특보는 1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교수로서 개인 생각일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나는 특보로서 의견을 낼 뿐 정책결정은 별개”라며 “나는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 사람도 아니고 정책 결정 라인에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문 특보는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또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논란에 대해 “한국에도 법이 있고 그 법을 뛰어넘을 수는 없다”면서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드를 배치한다고 하더라도 관련 절차를 지켜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라며 “협상은 주고받는 것이다”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에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하고 한반도에 있는 미국의 전략무기 배치를 축소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