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금융·증시
[6.19 부동산 대책] 진웅섭 금감원장 “LTV강화·DTI 신규 적용 신속히 준비”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06.19 11:26:0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19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간부회의에서 집단대출 담보인정비율(LTV) 강화와 총부채상환비율(DTI) 신규 적용을 담은 행정지도 변경 등의 후속 조치를 신속히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또 청약 조정대상 지역에 대해서는 LTV와 DTI를 10%포인트씩 내리는 방안이 담겼다.

진 원장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가 예정되면서 6월 들어 은행권 대출은 증가세가 둔화됐고, 제2금융권은 감소세로 전환되는 추세라고 진단했다.

이달 1∼9일 가계대출은 은행권이 6천억원 늘었고, 반면 제2금융권은 2천억원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은행권 1조 9천억원, 제2금융권 1조 5천억원에 비하면 각각 1조 이상이나 크게 줄어든 것이다.

다만 진 원장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주택매매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6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면서 가계 차주의 상환 부담이 가중될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에 진 원장은 “가계 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추진하는 가계대출 일일상황 모니터링,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관리계획 준수실태 점검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며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리스크 관리실태 현장 점검 등도 지속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총부채원리금상환액 비율(DSR) 도입, 가계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등 이미 발표된 대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함과 동시에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8월 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도 빈틈없이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이번 LTV·DTI 맞춤형 조정방안이 시행되기 전 미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선(先) 수요가 크게 발생할 경우 영업점 창구 혼란,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의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장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금융회사에 대한 지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