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종교기획
[경서비교 지상토론1] (14) 하나님의 소속과 사단의 소속을 알리는 내용이 있는가?
강수경 기자  |  ksk@newscj.com
2017.06.15 08:36:2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종교연합사무실이 진행한 ‘종교경서비교토론회’. (제공: HWPL 종교연합사무실)
본지는 앞서 종교인들의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8대 종교 교리·신앙비교’를 연재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해 천지일보가 창간 7주년을 기념해 만난 종교계 인사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진행한 것이다. 기획 연재 후 각 종교의 교리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요구하는 독자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지난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종교연합사무실이 진행한 ‘종교경서비교토론회’ 자료를 제공받아 본지에 게재한다. 1·2차에서는 ‘성경(성서)·불경’ 비교가 이뤄졌고, 3차에서는 범위를 확대해 ‘성경·불경·힌두경전·민족경전’이 비교됐다.

질문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인구(23억)가 믿고 있는 기독교의 경서 성경을 기준으로 했다. 성경은 66권 전반에서, 불경은 불경 중에서 가장 영적으로 깊이 있다는 법화경에서 답을 제시했다. 불경은 종교학자 민희식 교수와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문을식 교수가, 성경은 진만기·이세영 HWPL 수석 경서위원이 답변했다. 성경은 두 경서위원의 답변이 같아 한 가지만 게재했으며 불경은 두 교수의 답변에 다소 차이가 있어 모두 게재했다.

* 답변은 개인의 견해로 종단의 입장과는 다를 수 있고, 본지의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밝힙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14. 하나님의 소속과 사단의 소속을 알리는 내용이 있는가?
 

   
 

불경 답변1: △

“부처 소속은 중생 제도하는 이들… 마귀는 하는 일로 구분”

법화경 제1권 서품에서 관련 내용을 찾아 볼 수 있다. 부처의 소속은 부처님 지혜를 세계에 널리 들리어 무수한 백 천의 중생을 제도하는 이들이라고 설명한다. 반면 마귀 소속은 그가 하는 일을 보고 알 수 있다. 마귀 소속인 긴나라(緊那羅)는 사람인지 귀신인지 구별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다. 또 아수라(阿修羅)는 싸우기를 좋아한다.

- 종교학자 민희식 교수

불경 답변2: ○△
“법화경 뜻 이해하는 자가 부처 소속… 마구니는 부처 소속의 허물 드러내는 자”

부처 소속에 대한 내용은 법화경 28 보현보살권발품에서 찾아 볼 수 있다. 다라니 독송하는 자에게는 “만약에 어떤 사람이 ‘법화경’을 받아 지니고 독송하며 그 뜻을 이해할 것 같으면 이 사람은 수명이 마칠 때에 천 부처님이 손을 내밀어, 그로 하여금 두려움이 없도록 한다. 그래서 악취에 또 떨어지지 않고, 곧 바로 미륵보살/미륵불의 처소에 가게 될 것이다”라고 나와 있다. 법화경을 수지하고 독송한 공덕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그때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찬탄하였다. 훌륭하고 훌륭하여라. 보현이여, 그대가 이 경을 보호하고 도와서 많은 중생들을 안락하고 이익토록 하였으니 그대는 생각이 미치지 않는 공덕을 성취하였도다. 자비가 깊고 커서 오래 전부터 최상의 깨달음에 대한 마음을 내었으며, 능히 이렇게 신통한 서원을 세워서 이 경을 받아 지니니 내가 마땅히 신통한 힘으로써 보현보살의 이름을 받아 지니는 이를 수호하겠다.”

“보현이여, 만일 이 법화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고 바르게 기억하여 닦아 익히고 쓰는 사람이 있으면, 마땅히 알아라. 이 사람은 석가모니 부처님을 친견하고 부처님의 입으로부터 이 경전을 들은 것이니라. 마땅히 알아라. 이 사람은 석가모니 부처님에게 공양한 것이니라. 마땅히 알아라. 이 사람은 부처님이 훌륭하다고 찬탄한 것이니라. 마땅히 알아라. 이 사람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손으로 그 머리를 쓰다듬은 것이 되느니라. 마땅히 알아라. 이 사람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옷으로 덮어준 것이 된다.”

“이런 사람은 더 이상 세간의 탐욕을 찾지 않으며 외도의 경서와 글씨를 좋아하지 않으며, 또 그 사람들을 친근하기를 좋아하지 않으며 백정이나 돼지, 양, 닭, 개를 기르는 이나, 사냥꾼이나 여색을 판매하는 나쁜 이들을 친근하지도 않다.”

“보현이여, 여래가 열반한 뒤 최후 오백세에 어떤 사람이 법화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는 이가 있으면 마땅히 이렇게 생각하리라. 이 사람은 오래지 않아 도량에 나아가서 마군의 무리를 깨뜨리고 최상의 깨달음을 얻으며, 법륜을 굴리고 법고를 치며, 법의 소라를 불고 법의 비를 내리며, 마땅히 하늘과 인간의 대중 가운데서 사자좌에 앉을 줄로 생각할 것이다.”

“이 사람은 마음이 순박하고 정직하며 바르게 기억하고 복덕의 힘이 있으므로 삼독의 시달림을 받지도 않느니라. 질투, 아만, 사만, 뛰어난 체하는 이들의 괴롭힘도 받지 않느니라. 이 사람은 욕심이 적고 만족함을 알아서 보현의 행을 능히 닦느니라.”

“보현이여, 만일 후세에 이 경전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는 이는 다시 의복이나 침구나 음식이나 살림하는 물품을 탐하지 않아도 그 소원이 헛되지 아니하리라. 이 세상에서 그 복의 과보를 얻으리라.”

“그러므로 보현이여, 이 경전을 받아 지니는 이를 보거든 마땅히 일어나서 멀리 나가 영접하여 부처님을 공경하듯이 할 것이니라.”

마구니/사단의 소속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만일 이 경을 받아 지니는 이를 보고 그의 허물을 드러내면 그것이 사실이거나 사실이 아니거나 이 사람은 이 세상에서 문둥병을 얻을 것이니라. 만약 경멸하고 비웃으면 세세생생에 이가 성글고 빠지고, 입술이 추악하고, 코가 납작하고, 손발이 삐뚤어지리라. 눈은 튀어나오거나 움푹 팰 것이고, 몸에서는 더러운 냄새가 나고, 나쁜 부스럼에 피고름이 흐르고 배에 물이 차게 되고 숨이 가쁘며, 여러 가지 나쁘고 중한 병에 걸리리라.”

-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문을식 교수

성경 답변: ◯
“하나님도 사단도 ‘영’… 그가 하는 말 시험해 소속 구분”

하나님도 사단도 영이므로 눈으로 볼 수 없다. 성도는 이를 잘 구분하여 하나님께 속해야 구원을 받을 수 있다. 성경에 기록된바, 하나님께서는 영을 시험하라 말씀하셨다. 그리고 영을 시험해야 될 이유는 창조주 하나님을 배도하고 나간 범죄한 천사 즉 사단이 광명한 천사와 같이 가장하여 미혹의 일을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결과 사단에게 미혹된 이 땅의 사단의 일꾼들도 자신들을 의의 일꾼으로 가장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소속과 사단의 소속은 시험을 통해 알 수 있다(요일 4:1, 고후 11:13∼15).

그렇다면 영은 어떻게 시험하여 그 소속을 알 수 있는가? 성도는 목자가 하는 말을 통하여 그 소속을 알 수 있다. 하나님의 보내신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할 것이고, 사단의 소속은 진리가 아닌 거짓을 말한다(요 6:63, 요 3:31∼34, 요 8:44∼45).

또한 그 열매로 그 나무를 알 수 있다고 하신 말씀과 같이 하나님의 소속과 사단의 소속은 그 말과 행동을 보면 그 정체를 알 수 있다(마 7:17~20).

하나님의 소속은 예수님의 계명대로 사랑, 용서, 축복 하지만 사단 소속은 저주, 핍박, 살인을 일삼는다. 초림 때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을 이단이라고 핍박하고 죽인 자들은 그 말과 행위로 보건대 사단의 소속이 분명하다.

반면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피 흘리시면서 죽기까지 무지하고 믿지 못하여 자신을 죽이는 자들을 위해 하나님께 용서해 달라는 기도를 하셨다.

하나님 소속은 하나님 말씀을 지킬 것이고, 사단 소속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지도 지키지도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그 말과 행동을 통해 그와 함께 하고 있는 영의 소속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강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정희원
2017-06-15 10:28:2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교회다닌다고 무조건 하나님 소속은 아
교회다닌다고 무조건 하나님 소속은 아닌것 같군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