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웰빙 음식으로 알려진 할랄푸드
[생활 속 종교문화] 웰빙 음식으로 알려진 할랄푸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다이어트 혹은 웰빙 음식으로 현대인들에게 알려진 ‘할랄 푸드’는 이슬람교도인 무슬림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뜻한다. ‘할랄(halal)’은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이다.

할랄푸드는 무슬림이 이슬람 율법 하에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과일·야채·곡류 등 모든 식물성 음식과 어류·어패류 등의 해산물, 염소고기·닭고기·쇠고기 등 이슬람식 알라의 이름으로 도살된 육류 등으로 만든다.

반면 술과 마약류처럼 정신을 흐리게 하는 것, 돼지고기·개·고양이·당나귀·노새·말 등의 동물, 동물의 피와 그 피로 만든 식품, 알라의 이름으로 도축되지 않은 고기, 자연사했거나 잔인하게 도살된 짐승의 고기, 메뚜기를 제외한 모든 곤충 등과 같이 무슬림에게 금지된 음식을 ‘하람(haram)’이라고 한다.

할랄 푸드는 전 세계 식품시장의 20%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거대한 시장이다. 지난 2013년 기준으로 세계 할랄 식품 시장은 1조 1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했고,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연평균 6.9%씩 성장하는 주요산업이다. 2018년에는 1조 600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이 큰 만큼 우리나라 기업들의 수출 기대도 크다.

그러나 할랄 식품으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까다로운 인증절차를 거쳐야 하고 이슬람 율법도 잘 알아야 한다. 또 할랄 식품 육성을 반대하는 타 종교인들도 설득해야 한다는 과제가 있다. 최근 수년 동안 할랄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몇몇 지자체의 시도가 있었지만, 보수 개신교인들의 반발에 부딪혀 또 다른 사회적 논란을 낳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선일 2017-06-14 11:02:32
그만큼 이슬람교도들이 많다는 말인데 무서운 단체라는 의식만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