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세계여자골프 랭킹 1위 확정
신지애, 세계여자골프 랭킹 1위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국여자골프의 지존 신지애(22.미래에셋)가 세계 1인자의 자리에 올랐다.

신지애는 4일 발표된 롤렉스 여자세계골프랭킹에서 평균 9.29점을 받아 2007년 4월부터 1위를 지켜온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밀어내고 톱랭커가 됐다.

2006년 2월 처음 발표된 여자세계골프랭킹에서 아시아 선수가 1위에 오른 것은 신지애가 처음이다.

지난 2년간 참가한 대회 성적을 근거로 산정되는 세계랭킹에서 신지애는 61개 대회에서 566.68 포인트를 쌓아 평균 9.29점을 받았다. 지난 2일 일본여자프로골프 사이버 에이전트 레이디스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것이 1위에 오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42개 대회에서 386.58점을 쌓은 오초아는 평균 9.20점을 받아 간발의 차로 1위 자리를 신지애에게 내주고 2위로 현역 선수생활을 마감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트레스 마리아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미야자토 아이(일본)는 평균 9.11점(56개 대회 출전 509.90점)을 받아 5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청야니(대만)가 지난주보다 한 계단 내려앉은 4위(8.61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도 역시 한 계단 떨어진 5위(8.34점)에 자리했다.

한편 신지애가 세계랭킹 1위를 차지했지만 다른 상위권 선수들과 격차가 크지 않아 올 한해 1인자의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