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의혹’ 평검사들 소환조사
‘스폰서 의혹’ 평검사들 소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면ㆍ전화조사 병행…검사장급 조사시기 미정

(서울=연합뉴스) `검사 스폰서' 의혹에 거명된 현직 검사들이 3일 처음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이번 의혹의 진위를 밝힐 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성낙인 서울대 법대 교수)는 산하 진상조사단이 건설업자 정모(52)씨가 접대했다고 주장하는 현직 검사들을 이날 오후에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이날 검사들을 직접 대면하거나 전화 등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사전조사와 함께 접대 장소로 지목된 룸살롱 등 업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동시에 진행했다.

진상규명위 대변인인 하창우 변호사는 "오늘은 평검사들에 대한 조사만 이뤄졌고 검사장급은 없었다"며 "내일도 평검사 조사가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검사들에 대한 소환조사는 서울고검 사무실 등에서 철저하게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일부 조사는 유선을 통해 이뤄졌다.

진상규명위는 이날 소환한 검사들의 이름과 인원수, 의혹의 중심에 있는 박기준 부산지검장이나 한승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등 검사장급 간부들에 대한 조사 시기 등은 보안 사항이고 가변적이란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정씨가 작성한 '접대 리스트'에 오른 현직 검사 28명이 우선 조사대상인 만큼 조사단은 이들 중 가장 최근의 의혹에 등장한 일부를 부르거나 전화를 걸어 정씨 주장을 인정하는지를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하 변호사는 앞서 이날 오전 대검찰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지금까지 정씨를 상대로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현직 검사들에 대한 소환 및 현장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계좌추적 등을 통해 정씨가 사용한 접대자금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계획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정씨는 지난달 29∼30일 진정인 자격으로 부산고검 11층 영상녹화실에서 밤늦게까지 강도높은 조사를 받았고 진술 과정은 모두 녹화됐다.

진상규명위는 6일 열리는 제2차 회의에서 조사단의 보고를 받고 조사 과정에 제3자가 참여할 수 있는지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강태 2010-05-03 23:34:50
검사장급은 왜 소환시기가 미정인가요? 부장급이라 예우를 해 주는 것인가요? 그렇죠.. 대통령이 죄를 지어도 예우를 해 주긴 합니다만...일벌백개로 다스려 주시오. 검사를 어찌 믿고 살겠습니까?

달려야하니 2010-05-03 20:45:57
모조리 드러나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