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종영소감 “인연의 소중함 느꼈다”
‘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종영소감 “인연의 소중함 느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종영소감 “인연의 소중함을 느꼈다” (출처: 곽시양)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곽시양이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종영 소감을 밝혔다.

4일 곽시양은 함께 출연했던 배우 유아인·임수정·고경표의 캐릭터를 거론하며 “조국을 위해 싸웠던 그들의 열정이 나라를 지켰으며 시대를 초월한 간절한 염원은 아름다운 사랑으로 환생했다”며 “전생에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 백 년 가까운 세월을 뛰어넘어 완성된 것은 운명적 인연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시양은 또 “비록 극 중에서는 그들과 맞서는 악역 캐릭터를 맡았지만 시청자의 한사람으로서 그들을 응원하고 성공을 기원했다”면서 “그동안 함께 고생해준 배우들과 모든 스태프,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에게 감사드리며 그분들과의 만남 또한 내게는 소중한 인연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일 방송된 ‘시카고 타자기’ 최종화는 유아인·임수정·고경표·곽시양의 얽히고설킨 전생과 모든 인연의 실체가 밝혀지며 한 편의 영화와 같은 감동으로 막을 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