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식탁위] 콜롬비아 ‘하르쯔 콘뽈로’
[지구촌 식탁위] 콜롬비아 ‘하르쯔 콘뽈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구촌 식탁위, 콜롬비아 ‘하르쯔 콘뽈로’ (제공: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콜롬비아에는 각 지방마다 어디 출신이며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 지를 알아차리게 해주는 고유의 특징이 있다. 안띠오끼아(Antioquia)도 출신이라는 것은 고유의 사투리 외에도, 이 지방출신들이 먹는 다양하면서 풍부한 음식(전통적으로 소주 한 잔이 곁들여진다)으로 인해 표가난다.

안띠오끼아도 사람들과 인접도인 깔다스(Caldas)도 사람들은 소빠 데 아레빠(Sopa de Arepa: 국의 일종으로 속에 둥근 모양의 옥수수로 만든 작은 빵인 아레빠가 들어 있음), 소빠 데 아로스(쌀을 넣어서 요리한 국), 소빠 데 프리홀레스 블랑꼬스(흰 강낭콩을 넣어서 요리한 국), 소빠 데 피데오스(국수를 넣어서 요리한 국)를 즐겨 먹는다. 또한 이들은 초리소(돼지 소시지), 엠빠나다데 께소(치즈를 속에 넣어서 만든 만두), 엠빠나다 데 마두로(바나나를 속에 넣어서 만든 만두)를 먹기도 한다.

강낭콩은 여러 가지 형태의 요리에 나타나는데 이 중 가장 대표적인 요리는 반데하 빠이사(안띠오끼아 지방 특유의 음식으로 쌀밥, 삶은 강낭콩, 돼지 소시지, 기계로 잘게 간 쇠고기 등으로 구성되며 큰 쟁반 위에 내어놓음)이다.

또한 오가오(여러 가지 양념들을 약한 불로 볶아서 만든 것으로 다양한 요리에 맛을 내기위해 사용), 헤노바(일종의 둥근 소시지로 일반적으로 돼지고기를 넣어서 만드는데 곧잘 줄줄이 이어진 형태로 나타남), 오레하스 데 세르도(돼지의 귀)도 역시 안띠오끼아 지방 음식에 속한다. 만약 스웨터나 외투 입기를 좋아하지 않는 쾌활한 성격에 저속한 말을 사용하는 사람을 만난다면, 그는 틀림없이 대서양 해안 지방 출신이다. 

◆하르쯔 콘뽈로 재료
닭 날개살, 파프리카, 완두콩, 양파, 샤프란


만드는 법
① 닭 날개는 소금, 후추 간을 해서 팬에 버터를 두른 후 익힌다.

② 쌀을 깨끗이 씻어 불린다.

③ 양파, 파프리카는 가로, 세로 0.5㎝로 썰어둔다.

④ 완두콩을 깨끗이 씻어 준비한다.


⑤ 냄비에 버터를 두르고 야채를 볶은 후, 불린 쌀을 넣고 볶 는다.

⑥ 볶아둔 5에 물은 1/2컵 정도 넣고 샤프란을 넣은 후 볶으면 서 끓여준다.

⑦ 마지막으로 소금, 후추 간을 한 후 볶음밥을 그릇에 담고, 닭날개를 올려 준다. 

 

 

글·사진=양향자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현) 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 양향자 푸드 & 코디아카데미 원장
현) 파티 설렘 대표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