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종교기획
[경서비교 지상토론1] (11) 신앙인이 알아야 할 천국 비밀은 몇 가지이며, 또 비유와 그 비유의 참뜻과 실체에 관한 내용이 있는가?
강수경 기자  |  ksk@newscj.com
2017.05.29 10:29:1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종교연합사무실이 진행한 ‘종교경서비교토론회’. (제공: HWPL 종교연합사무실) ⓒ천지일보(뉴스천지)

본지는 앞서 종교인들의 타종교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8대 종교 교리·신앙비교’를 연재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해 천지일보가 창간 7주년을 기념해 만난 종교계 인사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진행한 것이다. 기획 연재 후 각 종교의 교리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요구하는 독자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지난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종교연합사무실이 진행한 ‘종교경서비교토론회’ 자료를 제공받아 본지에 게재한다. 1·2차에서는 ‘성경(성서)·불경’ 비교가 이뤄졌고, 3차에서는 범위를 확대해 ‘성경·불경·힌두경전·민족경전’이 비교됐다.

질문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인구(23억)가 믿고 있는 기독교의 경서 성경을 기준으로 했다. 성경은 66권 전반에서, 불경은 불경 중에서 가장 영적으로 깊이 있다는 법화경에서 답을 제시했다. 불경은 종교학자 민희식 교수와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문을식 교수가, 성경은 진만기·이세영 HWPL 수석 경서위원이 답변했다. 성경은 두 경서위원의 답변이 같아 한 가지만 게재했으며 불경은 두 교수의 답변에 다소 차이가 있어 모두 게재했다.

* 답변은 개인의 견해로 종단의 입장과는 다를 수 있고, 본지의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밝힙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11. 신앙인이 알아야 할 천국 비밀은 몇 가지이며, 또 비유와 그 비유의 참뜻과 실체에 관한 내용이 있는가?

   
 

불경 답변1: △

“비유(比喩)에 대한 내용은 있으나 실체에 대해서는 없다”

법화경 제3권 5 약초유품, 법화경 전체 28품 중 ‘법화칠비’를 통해서 관련된 내용을 찾아볼 수 있다. 비유(比喩)에 대한 내용은 있으나 실체에 대해서는 없다. 법화칠비에 등장하는 비유는 총 7가지다.

첫 번째는 제2 비유품에 등장하는 삼거화택(三車火宅) 비유다. 많은 하인들을 거느린 대저택의 연로한 장자, 곧 큰 부자의 집에 어느 날 큰 화재가 일어났다. 불타고 있는 집안에는 온갖 악귀와 괴수들이 난무했고, 흩어져 있는 시체를 뜯어 먹는 참담한 아비규환의 상황이었다. 이 속에서도 그 장자의 세 아들은 참담함과 위기감을 전혀 느끼지 못한 채 불타고 있는 집에서 나올 줄도 모르고 뛰놀고 있다는 비유다. 이 고통의 현장에서 아들들을 불러내기 위해 여러 가지 방편을 써서 유인하는 연로한 아버지 장자는 부처님을, 불타는 집에서 놀고 있는 아들들은 일체중생을, 불타는 큰 저택은 미혹한 이 세상을, 화재는 삼독 탐진치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생로병사 우비고뇌를 의미한다.

두 번째 비유는 제3 신해품의 장자궁자(長者窮子) 비유다. ‘가난한 아들의 비유’는 자신이 본래 장자의 아들임에도 이를 모르고 궁핍한 거지 생활을 하는 이를 다시 집안으로 끌어들여 가업을 잇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도 본래 부처님의 아들로서 가업을 잇는다고 하는 것이다.

세 번째는 제5 약초유품의 삼초이목(三草二木) 비유다. 이 ‘초목의 비유’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저 단 비와 같이 한 맛이지만, 나무는 나무대로 풀은 풀대로 각각 빗물을 받아들이듯이 중생들도 근기에 따라 부처님 가르침을 다르게 받아들인다고 하는 것이다. 결국에는 한 맛인 일불승에 돌아간다고 하는 것이다.

네 번째는 제7 화성유품의 화성보처(化城寶處) 비유다. 이는 ‘가짜 도성의 비유’로 불리는데, 역시 성불의 길에 지레 겁먹는 이들을 위해서 방편으로 중간에 가짜 도성을 만들어 용기와 희망을 준다고 하는 것이다.

다섯 번째는 제8 오백제자수기품의 계중명주(契中明珠) 비유다. 이는 ‘옷 속 보석의 비유’로 자기 옷 속에 천금이나 되는 보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궁핍하기 짝이 없는 생활을 하는 자와 마찬가지로, 우리 중생들이 스스로 불성을 이미 간직하고 있음에도 다만 중생지견(衆生知見)에 머물러 있는 것을 비유한 것이다.

여섯 번째 비유는 제14 안락행품의 빈인계주(貧人繫珠) 비유다. 이는 ‘상투보석의 비유’로 전륜성왕이 오직 자신의 후계자에게만 상투 속의 단 하나 밖에 없는 보석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로, 부처님께서 우리를 후계자로 생각하고 모든 가르침을 베푼다는 것이다.

마지막 일곱 번째 비유는 제16 여래수량품의 양의병자(良醫病者) 비유다. 이는 ‘의사 아들의 비유’로 뛰어난 의사인 아버지만 믿고 약을 복용하지 않는 아들들을 위해서 짐짓 다른 나라에 가서 머물면서도 아들에게는 자신이 죽었다고 전해 약을 복용토록 하는 것처럼, 부처님께서도 열반의 모습을 보여주시지만 여래의 수량은 본래 한량이 없다는 것이다.

- 종교학자 민희식 교수

불경 답변2: △

“비밀을 언급하지는 않고, 비유는 보통 7가지가 있다고 말한다”

불교신도들이 알아야 할 비밀을 언급 하는 곳은 없고, 비유는 보통 7가지가 있다고 말한다. 이것의 참 뜻은 모두 방편의 용도를 실례로 보여주며, ‘삼승은 방편, 일승은 진실’이라는 것에 입각해서 중생을 일승으로 인도하는 데에 있다. 비유도 방편이므로 비유라는 방편으로 일승이라는 진실을 드러내는 것이 바로 법화 7유이다. 일곱 가지 비유에는 불난 집 비유(火宅喩, 제3 비유품), 가난한 아들의 비유(窮子喩, 제4 신해품), 약초유(藥草喩, 제5 약초유품), 가짜 도성의 비유(化城喩, 제7 화성유품), 옷 속 구슬의 비유(髻寶喩, 제8 오백제자수기품), 상투보석의 비유(頂珠喩, 제4 안락행품), 훌륭한 의사의 비유(良醫喩, 제16 여래수량품)가 있다.

-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문을식 교수

성경 답변: ◯

“신약 성경 종합한 결론 요한계시록에 세 가지 비밀”

천지창조주 하나님께서는 아담의 범죄 이후 사단에게 잃어버린 천지만물을 회복시키시고자 6천 년간 일해 오셨다. 많은 선지자를 통해 기록한 성경에는 창조주 하나님께서 회복하시고자 원하시는 하나님의 나라 천국에 관한 비밀이 기록되어 있다.

그 중 신약 성경을 종합한 결론이자 하나님께서 이루시는 역사의 종결 사항이 되는 요한 계시록에는 세 가지 비밀이 있다. 이 세 가지 비밀 중 하나는 길 예비자 일곱별이며(계 1:20), 또 하나는 사단의 목자 짐승이요(계 17:7), 다른 하나는 하나님의 일곱째 나팔이다(계 10:7).

성경에 기록된 천국 비밀은 비유로 기록되어 있으며, 이 비유의 참 뜻을 알지 못하는 목자들과 그 소속 교인들은 구원 받을 수 없다. 그러므로 성도는 이 세 가지 천국 비밀을 반드시 깨달아야한다.

비유란 설명하고자 하는 대상을 그와 비슷한 다른 사물에 빗대어 설명하는 방법을 말한다. 성경의 비유는 하나님께서 장래에 이루실 사건에 대하여 그와 비슷한 인명, 지명, 사건 등을 빙자하여 기록하신 것으로 그 비유 안에는 천국의 비밀이 담겨 있다.

하나님께서 장래에 이루실 사건 즉 예언을 기록하실 때 비유로 기록하신 것을 기록할 당시에는 그 실체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 비유의 참 뜻은 때가 되어 예언의 말씀이 성취되어 실체가 나타났을 때 비로소 깨달을 수 있다.

예를 들면, 구약 성경에는 시온에 세운 돌을 믿는 자는 급절하지 않고 구원을 받는다는 예언의 말씀이 기록되어 있다. 이는 문자적 의미의 돌을 믿으라는 것이 아니라 장에 이루실 사건에 대하여 비유로 기록하신 예언의 말씀이다. ‘비유한 돌’의 참뜻은 약속이 성취될 때 돌의 실체로 나타나신 예수님으로 성도는 예수님을 믿음으로 구원을 받을 수 있다는 말씀이다(사 28:16, 벧전 2:4).

그러므로 주 재림 때 성취될 요한계시록의 세 가지 비밀도 예언이 성취되어 실체가 나타나야 그 비밀의 참뜻을 알 수 있다. 초림 때 예수님께서는 천국비밀을 비유로 말씀하셨지만 때가 되면 밝히 이른다 말씀하신 것도 이와 같은 이유이다. 때가 되어 요한계시록이 성취되면 예수님께서는 예수님의 사자(계 22:16)를 보내어 이것들(요한계시록)을 증거해 주신다 말씀하셨다.

- HWPL 수석 경서위원 진만기 목사 

강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고미란
2017-05-30 10:42:1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신천지에만 있는 것 같네요~
신천지에만 있는 것 같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